대학소식

[보도자료]포스텍 연구진, 차세대 플라스틱 메모리 반도체 개발

2007-08-103,391

                                   -포스텍 이문호 교수ㆍ김오현 교수 연구진 개발해

                              • 가볍고 구부릴 수 있어, 3차원적으로 고집적화 가능  
                                   • 기존 반도체 제조비용을 1/10 수준으로 낮춰
                            • 접거나 입는 컴퓨터, 전자종이, 차세대 전자제품에 활용

접거나 입는 컴퓨터, 접는 전자종이의 현실화가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에 의해 조만간 이루어지게 된다.

포스텍 화학과 이문호(李文浩ㆍ53) 교수 연구팀과 전기전자공학과 김오현(金五顯ㆍ52) 교수 연구팀은 비휘발성 메모리 플라스틱 신소재를 공동으로 개발, 이를 이용해 고성능 비휘발성 메모리 반도체 소자를 제조하는데 성공했다.

10일(독일 바인하임 시간) 신소재 분야의 대표 저널 중 하나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스(Advanced Functional Materials)’를 통해 발표되는 이 기술은,  전압 및 전류에 따라 플라스틱 박막의 전도성을 변화시켜 정보를 저장하거나 읽고 지우는 방식을 사용함으로써, 기존의 실리콘 및 금속산화물을 사용한 비휘발성 메모리 반도체와 그 저장 방식이 다르다.

또, 신호ㆍ정보처리 시간도 수십 나노초(1나노초는 10억분의 1초) 수준에 불과해 초저소비전력 구동이 가능하다. 특히 이 반도체는 21세기 정보화 시대가 요구하는 초고속 정보 처리 및 저장이 가능한데다 휴대하기에도 매우 편리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차세대 비휘발성 메모리 반도체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반도체에 비해 제조공정이 단순해 제조 원가도 10분의 1수준으로 낮출 수 있어서, 차세대 고성능 비휘발성 메모리 반도체를 낮은 단가로 제조, 상용화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 반도체는 플라스틱 신소재를 사용해 가볍고 쉽게 구부리거나 3차원적으로 고집적화가 가능해 접는 전자신문, 전자책이나 노트, 휘어지는 화면, 접거나 입는 컴퓨터와 같은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자제품 개발에 쓰일 전망이다.

이 첨단 플라스틱 반도체 개발연구는 지난 3년간 삼성전자, 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재단의 지원으로 이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