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로봇 그랜드챌린지 2009 개최

2009-09-21516

                        1, 2차 대회 모두 완수하는 로봇에는 최고상 “3억 원”수여

혼자 엘리베이터를 타고 인간의 심부름을 완수할 수 있는 로봇이 올해는 탄생할 수 있을까?

지난 3년간 수행과제를 성공한 로봇이 나오지 않아, 최고상 상금 3억원이 걸리게 된 로봇 그랜드챌린지대회 1차대회가 오는 2일 포항지능로봇연구소(소장 염영일)에서 개최된다.

기업체 2팀, 연구기관 2팀, 대학 6팀이 참가하는 ‘로봇그랜드챌린지2009’는, 비공개 장소에서 본 대회만 치뤘던 예년과 달리 대회 방식을 바꾸어 주어진 도전과제를 공개된 장소에서 수행하는 1차대회와, 1차대회 완수자를 대상으로 비공개 장소에서 개최하는 2차대회로 나뉘어 진행된다.

1차대회에서 완벽하게 미션을 완수하는 팀에게는 지식경제부 장관상과 2차대회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이 대회는 챌린지 걸(challenge girl)이 “특정 장소에서 나를 찾아 특정 물건을 받아 출발 장소로 되돌아오라”는 명령을 주고, 출전 로봇이 이 명령을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미션은 4~5세 정도의 어린이가 20분에 수행할 수 있는 수준인데, 출전로봇은 20분 이내에 모든 미션을 완수해야 한다.

로봇이 미션을 완수하려면 주어진 다양한 조건들을 충족시켜야 한다. 챌린지 걸의 얼굴과 음성명령, 물건의 형태를 인식할 수 있어야 하며, 아울러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원하는 층에 내려서 지시된 호실을 정확히 찾아가야 한다.

따라서, 로봇이 복잡한 미션들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얼굴인식, 소음환경 내 음성인식, 주행 및 지도 작성기술, 물체 인식기술 등 다양한 기술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미션을 완수하는 로봇이 탄생한다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지능로봇기술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전환점이 된다고도 볼 수 있다.

로봇그랜드챌린지 대회는 지능로봇기술의 획기적인 도약을 목적으로 열리는 국민로봇 프로젝트로 지난 2007년부터 개최되고 있는데, 미국의 무인자동차 경주대회인 ‘DARPA 그랜드챌린지’ 대회를 벤치마킹하였다.

지식경제부가 주최하는 국제로봇컨테스트의 일환으로 포항지능로봇연구소가 주관하는 이 대회에서, 2번의 도전과제를 모두 수행하는 로봇이 나올 경우 2007년, 2008년도 그랜드챌린지 대회에서 적립된 총 3억 원의 상금과 대통령상이 수여된다.

포항지능로봇연구소 염영일 소장은 “이번 대회에서도 1차대회의 미션을 성공하는 로봇이 없을 경우 현재 방식의 그랜드챌린지 대회는 마지막이 되기 때문에 반드시 미션을 모두 수행하는 로봇이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꼭 대한민국 로봇기술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